[2021~2022 KBL 리뷰] 울산 현대모비스 3편 - 이우석, 팀의 새로운 핵심

KBL / 손동환 기자 / 2022-05-14 17:55:50

현대모비스가 새로운 핵심을 찾았다.

현대모비스는 2019~2020 시즌 중반부터 선수단에 변화를 줬다. 2018~2019 시즌 통합 우승의 주역이었던 이대성(고양 오리온)과 라건아(전주 KCC)를 트레이드했고, 팀의 심장이었던 양동근은 2019~2020 시즌 종료 후 은퇴했다. 팀의 코치가 됐다.

현대모비스는 서명진(189cm, G)-김국찬(190cm, F)-이우석(196cm, G) 등 어린 선수들을 키우는데 집중했다. 그 결실이 2021~2022 시즌에 어느 정도 나타났다. 이우석이 기대에 부응할만한 퍼포먼스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 이우석에게 주어졌던 과제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2021~2022 시즌 준비 과정에서 이우석에게 과제를 줬다. ‘미드-레인지 게임’을 장착하는 것이었다.
가장 먼저 원한 것은 ‘미드-레인지 점퍼’였다. 조금 더 깊이 파고 들면, 3점 라인에서 원 드리블로 자유투 라인 부근까지 도달한 후, 점퍼를 하는 것이었다. 조금 더 멀리 나가면, 스크린을 활용한 후, 미드-레인지에서 공격하는 것이었다.
3점슛이나 페인트 존 득점 외에, 옵션 하나 더 장착하기를 원했다. 이우석이 미드-레인지 게임까지 하면, 팀 전체 옵션이 많아지기 때문. 그래서 현역 시절 미드-레인지 게임에 도가 텄던(?) 양동근 코치가 이우석을 전담 마크했다.
이우석도 ‘미드-레인지 게임’의 필요성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감독님께서 ‘너가 미드-레인지 게임을 할 줄 알면, 너가 농구를 하기 편해질 거다’고 하셨고, 나 역시 다양한 농구를 하고 싶다”는 말을 비시즌 중에 했다. 그렇게 2021~2022 시즌을 준비했다.

# 가능성 그리고 아쉬움

이우석은 연습했던 걸 실전에서 활용하려고 했다. 하지만 본연의 강점을 잊지 않았다. 높이와 스피드, 활동량이라는 강점 말이다.
현대모비스가 추구하는 빠르고 활발한 농구를 먼저 생각했다. 공수 모두 끊임없이 움직이고, 공수 모두 빠르게 움직였다. 에너지 레벨이 높은 라숀 토마스(200cm, F)와 함께 상대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속공과 돌파, 3점슛이 확연히 달라졌다. 서명진 대신 2대2를 하기도 했고, 2대2 과정에서 코너 점퍼나 원 드리블 점퍼 등 비시즌에 연습했던 걸 많이 활용하기도 했다.
물론, 기복이 어느 정도 있었다. 팀과 이우석에게 큰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이우석은 오히려 더 과감하게 했다. 실패해도 자신 있게 했다. 그렇게 팀의 1옵션이 됐고, 그 결과 2021~2022 시즌 신인왕이 됐다.
하지만 마지막은 아쉬웠다. 데뷔 시즌(2020~2021 시즌 4강 플레이오프 : 3전 전패)에 이어, 2021~2022 시즌 또한 6강 플레이오프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기 때문. 무엇보다 1차전 이후 종아리 통증으로 시즌 아웃된 게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가능성을 확인했지만, 그만큼의 과제도 확인했다. 핵심은 ‘경험’과 ‘몸 관리’였다.

[이우석, 2021~2022 시즌 기록(경기당 평균 기준)]
1. 정규리그

 1) 출전 경기 수 : 52경기
 2) 출전 시간 : 28분 33초
 3) 득점 : 12.0점
 4) 리바운드 : 4.2개
 5) 어시스트 : 3.2개
 6) 2점슛 성공률 : 55.6% (3.9/7.0)
 7) 3점슛 성공률 : 32.9% (0.9/2.8)
2. 6강 플레이오프
 1) 출전 경기 수 : 1경기 (1차전)
 2) 출전 시간 : 33분 44초
 3) 득점 : 11점
 4) 리바운드 : 5개
 5) 어시스트 : 2개
 6) 2점슛 성공률 : 37.5% (3/8)
 7) 3점슛 성공률 : 33.3% (1/3)

사진 제공 = KBL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