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자컵] ‘손-발-시야-머리’ 4박자 이룬 허예은, 하나원큐를 뒤집어놓으셨다

WKBL / 손동환 기자 / 2021-07-16 15:41:46

허예은의 손과 발, 눈과 머리 모두 매서웠다.

청주 KB스타즈는 16일 통영생활체육관에서 열린 2021 삼성생명 박신자컵 서머리그 결승전에서 하나원큐를 71-66으로 꺾었다. 2016년 이후 5년 만에 박신자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동시에, 하나원큐의 박신자컵 4연속 우승을 저지했다.

허예은(165cm, G)이 1쿼터부터 경기를 지배했다. 허예은은 패스 센스와 템포를 이용한 돌파, 속공 가담 등 다양한 방법으로 KB스타즈의 상승세를 주도했다. 팀의 1쿼터 첫 17점에 모두 관여할 정도였다.

허예은은 1쿼터에만 11점(2점 : 5/7, 자유투 : 1/1)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양 팀 선수 중 1쿼터 최다 득점에 최다 어시스트. 허예은은 1쿼터에 가장 뛰어난 선수였고, KB스타즈도 23-14로 1쿼터를 마쳤다.

허예은의 위용은 2쿼터 초중반 사라지는 듯했다. 코트 밖에서는 그렇게 보였다. 허예은의 공격 기여도가 그렇게 높지 않았기 때문.

하지만 허예은의 생각은 달랐다. 허예은은 다양한 지역에 다양한 템포로 볼을 뿌렸다. 볼 뿌리는 속도나 템포만 조절해도, 하나원큐의 지역방어를 깰 수 있다고 생각했다.

허예은의 생각은 적중했다. 허예은은 패스로 동료들의 공격 기회를 살렸다. 자신에게 쏠린 시선을 분산한 후, 자신에게 오는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2쿼터에도 5점 2어시스트 2리바운드(공격 1). 전반전에만 16점 5어시스트 2리바운드(공격 1)로 KB스타즈의 전반전 우위(39-22)를 이끌었다.

KB스타즈와 허예은 모두 3쿼터 초반 위기를 맞았다. 하나원큐의 강한 1대1 수비에 득점 활로를 찾지 못했다. 3쿼터 시작 후 4분 가까이 득점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허예은은 1대1에 약한 선수가 아니다. 오히려, 1대1에 더 강점이 있는 선수다. 자신에게 오는 압박을 역이용해 드리블로 빈 공간을 만들었고, 슛할 수 있는 타이밍을 포착했다. 그 후 점퍼를 성공했다. 스틸에 이은 재치 있는 속공 패스로 동료의 득점을 돕기도 했다. 3쿼터 마지막 4점에 관여했다. KB스타즈는 51-39로 계속 우위 점령.

4쿼터 시작 후 첫 공격에서 양지수(172cm, F)의 3점을 어시스트했다. 돌파와 드리블을 곁들여 동료의 찬스를 봤다. 그러나 경기 종료 5분 25초 전 위기를 맞았다. 노 마크로 풀린 양인영(184cm, F)을 저지하려다가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을 범한 것.

팀 또한 경기 종료 1분 전 65-63까지 쫓겼다. 그러나 엄서이(176cm, F)가 경기 종료 32.6초 전 67-63으로 달아나는 득점을 성공했다. 그리고 KB스타즈는 남은 시간을 지켰다. 힘겨웠던 승부를 매듭지었다.

허예은의 공이 가장 컸다. 허예은은 이날 21점 8어시스트 4리바운드(공격 1)을 기록했다. 기록 이상의 가치도 있었다. 보이는 가치와 보이지 않는 가치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뤘다.

허예은의 날카로운 손끝과 부지런한 발, 넓은 시야와 순간 판단력이 조화를 이뤘다. 3박자 이상의 요소로 승부에 영향력을 미쳤다. 하나원큐를 제대로 뒤집어놓으셨다. KB스타즈에는 5년 만에 박신자컵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사진 제공 = WKBL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