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안토니오, 벤 시먼스 트레이드 관심 표명

NBA / 이재승 기자 / 2021-07-16 12:00:35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올스타 트레이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HoopAnalysisNet』의 에반 메시 기자에 따르면, 샌안토니오가 필라델피아의 ‘Big Ben’ 벤 시먼스(가드-포워드, 208cm, 108.9kg) 영입전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필라델피아는 최근 시먼스를 트레이드블럭에 올렸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상당히 실망스러운 경기력으로 일관한 만큼, 끝내 그를 내보내려는 것으로 보인다. 대신 조건에 맞아야 한다. 시먼스는 현역 올스타이자 최고 수비수 중 한 명이라 여전히 시장에서 가치가 상당하다. 이에 필라델피아는 최소 올스타와 거래를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추가 조건도 뒤따를 수 있다. 현재 시먼스와 1대 1로 트레이드 조건을 맞추기 쉬운 팀은 없다고 봐야 한다. 또한, 시먼스를 원하는 팀은 전력 강화나 재건 완성을 바라는 팀이 대부분이다. 이를 고려하면 기존 유망주는 물론 향후 지명권까지 지출이 동반될 수 있다. 필적할만한 올스타가 없다면, 트레이드가 쉽지 않다.
 

현실적으로 시먼스를 원하는 팀이 시먼스를 품고자 한다면 양자 간 거래로 조건을 맞추기 어렵다. 샌안토니오도 마찬가지다. 샌안토니오에는 디욘테 머레이, 데릭 화이트, 로니 워커 Ⅳ 등의 유망주가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매물로 내세운다고 하더라도 필라델피아가 관심을 가질 가능성은 그리 많지 않다.
 

뿐만 아니라 샌안토니오가 이번 시즌 후 계약이 만료되는 더마 드로잔을 매개로 사인 & 트레이드를 시도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필라델피아의 지출이 많아 거래가 가능할지, 진행이 되더라도 드로잔의 몸값과 필라델피아가 드로잔을 선호할 지를 지켜봐야 한다. 즉, 고려 요소가 많다. 샌안토니오는 팀의 구심점을 찾길 바라나 거래 조건을 맞추기 어렵다.
 

샌안토니오는 팀 던컨 이후 카와이 레너드(클리퍼스)를 팀의 중심으로 다지고자 했다. 그러나 레너드는 지난 2018년에 트레이드를 요청했다. 결국, 샌안토니오는 레너드와 데니 그린(필라델피아)을 보내면서 드로잔과 다른 유망주를 받아야 했다. 레너드를 보낸 이후 드로잔이 분전했으나 세기 면에서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시먼스면 샌안토니오가 바라는 중심 전력으로 충분하다. 이미 레너드를 트레이드할 당시에도 시먼스의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조건으로 몸값 차이가 있어 둘의 교환은 어려웠다. 필라델피아도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유망주인 시먼스와 부상 우려가 있는 올스타인 레너드 교환을 염두에 크게 고려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샌안토니오는 레너드가 아닌 다른 카드로 시먼스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필라델피아가 원하는 샌안토니오의 매물은 없다고 봐야 한다. 즉, 샌안토니오가 시먼스를 데려가긴 어렵다고 봐야 한다. 그러나 다른 팀이 가세해 서로의 이해관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막상 다른 팀을 찾기도 결코 쉽지 않아 보인다.
 

현재까지 시먼스 트레이드에 직간접적으로 언급되고 있는 팀을 보면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 샌안토니오가 있다. 그러나 미네소타와 샌안토니오가 각기 제시할 수 있는 카드는 극히 제한적이다. 미네소타의 경우, 디엔젤로 러셀이 포함된다면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으나, 미네소타가 이를 원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고 봐야 한다.
 

사진_ NBA Mediacentral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