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의 댄토니 코치, 포틀랜드 감독직 관심

NBA / 이재승 기자 / 2021-06-11 11:35:06


브루클린 네츠의 마이크 댄토니 코치가 감독직에 관심을 갖고 있다.
 

『The Athletic』의 샘 아믹 기자에 따르면, 댄토니 코치가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사령탑에 흥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포틀랜드는 이번 시즌이 끝난 이후 테리 스터츠 감독과 결별했다. 플레이오프 진출하긴 했으나 이번에도 1라운드를 통과하지 못했다. 1라운드에서 저말 머레이가 빠진 덴버 너기츠를 상대했기에 2라운드 진출을 기대할 만했으나 탈락하고 말았다. 이로써 포틀랜드는 최근 5년 동안 네 번이나 1라운드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후, 포틀랜드는 여러 후보를 두루 검토하고 있다. 댄토니 코치 외에도 제이슨 키드 코치(레이커스), 천시 빌럽스 코치(클리퍼스), 주완 하워드 감독(미시건), 제프 밴 건디 전 감독이 거론됐다. 이중 키드 코치가 후보에서 자진 철회를 바랐고, 하워드 감독은 NBA에서 지도에 관심이 없다고 알렸다. 이에 댄토니 코치와 빌럽스 코치가 좀 더 앞서 있는 상황이다.
 

댄토니 코치는 이미 NBA에서 지도자로 오랜 시간을 보냈다. 덴버, 피닉스 선즈, LA 레이커스, 뉴욕 닉스, 휴스턴 로케츠에서 지휘봉을 잡았으며, 덴버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서 코치로 재직했다. 지난 시즌까지 휴스턴 감독으로 일했으나, 시즌 후 브루클린 코치진에 합류했다. 후보 중 단연 이력이 돋보이기에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
 

무엇보다 댄토니 감독은 피닉스에서 스티브 내쉬, 뉴욕에서 카멜로 앤써니(포틀랜드), 휴스턴에서 제임스 하든(브루클린)과 함께 했으며, 탁월한 볼핸들러인 내쉬와 하든을 중심으로 팀을 다졌을 때 위력을 떨쳤다. 우승 경험은 물론 파이널 진출이 없는 지도자 중 한 명이지만, 포틀랜드에는 데미언 릴라드가 자리하고 있어 그가 부임할 시 많은 기대를 모을 만하다.
 

그는 감독으로 정규시즌에서 1,199경기에서 672승 527패를 기록하며 56%의 승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플레이오프에서는 110경기에서 54승 56패에 그쳤다. 피닉스와 휴스턴에서 감독으로 일하며 서부컨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한 경험이 있으나 고비를 넘어서기 쉽지 않았다. 두 번이나 올 해의 감독에 선정이 됐으며, 10번이나 이달의 감독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considerate2@basketkorea.com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