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건강 이유로 사퇴...구나단 감독 대행 체제

WKBL / 김영훈 기자 / 2021-07-26 10:49:32


인천 신한은행은 26일 “정상일 감독이 건강상의 문제로 팀을 이끌 수 없어 자진사퇴를 요청했고 구단도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신한은행의 지휘봉을 잡은 정상일 감독은 6위로 떨어진 팀 성적을 두 시즌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으나, 계약 만료 9개월을 남기고 사퇴하기로 했다.

정상일 감독을 대신해 구나단 코치가 감독대행직을 맡아 차기 시즌을 준비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농구단 관계자는 “갑작스런 사퇴로 인한 감독의 부재를 최소화하고, 지난 두 시즌 코칭스텝의 기여도를 고려해 신임 감독 선임이 아닌 감독대행 체제로 지난 2년 반 동안 진행해온 팀 리빌딩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 = WKBL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