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바튼, 선수옵션 사용해 FA되기로 결정

NBA / 이재승 기자 / 2021-07-18 10:35:20


이적시장으로 전력감이 하나둘씩 모이고 있다.
 

『The Athletic』의 샴스 카라니아 기자에 따르면, 덴버 너기츠의 윌 바튼(가드, 198cm, 82kg)이 자유계약선수가 된다고 전했다.
 

바튼의 계약은 다가오는 2021-2022 시즌까지다. 그러나 다음 시즌 연봉이 선수옵션으로 분류되어 있어 이번에 FA가 되기로 했다. 이제 30대에 진입한 만큼, 당연히 장기계약을 노리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2018년 여름에 덴버와 재계약을 맺었다. 덴버는 계약기간 4년 5,400만 달러의 계약을 건넸다. 덴버에서는 지난 2014-2015 시즌 중반부터 뛰었으며, 포지션을 넘나들며 덴버의 외곽 전력을 다지는데 일조했다. 그러나 그는 최근 세 시즌 동안에는 부상으로 60경기 이상을 뛴 적이 없었다. 지난 플레이오프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세 경기를 뛰는데 그쳤다.
 

이번 시즌에는 56경기에서 경기당 31분을 소화하며 12.7점(.426 .381 .785) 4리바운드 3.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번에는 주로 주전 슈팅가드로 나서면서 덴버의 백코트 전력을 다지는데 일조했다. 그러나 전반적인 기록은 지난 시즌에 비해 다소 하락했다. 저말 머레이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이후에 공격의 전면에 나섰다.
 

하지만 이번에도 부상이 문제였다. 지난 4월 말에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고, 끝내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단 세 경기 출전에 그쳤다. 큰 부상 없이 시즌을 잘 치렀으나 허벅지를 다치면서 상당한 시간 동안 전열에서 이탈해야 했다. 결국, 시즌 중에 돌아오지 못했고,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도 출장하지 못했고, 2라운드가 되어서 코트를 밟을 수 있었다.
 

이번에 이적시장에 나오면서 그가 어느 팀과 계약할 지도 관건이다. 덴버와 재계약 가능성도 없지 않다. 덴버는 다음 시즌에 머레이와 함께할 수 없다. 이에 득점을 올려줄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 그러나 바튼이 연간 1,500만 달러 이상의 계약을 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재계약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그는 지난 2012 드래프트를 통해 NBA에 진출했다. 2라운드 10순위로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의 부름을 받았다. 그러나 신인계약 만료를 앞둔 2014-2015 시즌에 덴버로 트레이드됐다. 포틀랜드에서는 G-리그를 오가기도 했으나 덴버에서 전력감으로 거듭났으며, 두 번이나 다년 계약을 맺었고, 연간 1,000만 달러 이상의 계약까지 품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