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미디어데이] “이빨 빠진 고양?” “5G게 달리자” 센스 넘친 6글자 출사표

KBL / 김영훈 기자 / 2021-04-08 12:09:01


"이빨 빠진 고양?, 5G게 달리자" 재치 넘치는 출사표가 나왔다.

KBL은 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리베라 베르사유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가장 먼저 감독들이 출사표를 던진 뒤 선수들도 출사표를 던졌다. 선수들의 출사표는 6팀을 기념해 6글자로 압축해 발표했다.

사전에 공지된 만큼 선수들은 재치 있는 출사표를 전했다. 가장 먼저 전주 KCC의 송교창은 “통합우승 원해”라고 요약했다. 이어 “정규리그 우승을 50%라고 생각한다. 플레이오프에서도 우승해서 나머지를 채우겠다”고 말했다.

울산 현대모비스 장재석은 “자동차 바꾸자”를 출사표로 던졌다. 유재학 감독은 시즌 전 미디어데이에서 비슷한 공약을 전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우승을 할 경우 모기업 차량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장재석은 “차를 좀 바꿔야 한다”면서 “플레이오프 앞두고 도전한다, 배운다는 마음보다는 이긴다는 생각만 가지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3위를 차지한 안양 KGC의 이재도는 “세 번째 별 따러”라고 함축했다. 그는 “KGC 구단의 세 번째 우승을 위해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고양 오리온의 허일영은 강을준 감독의 영웅론을 다시 한 번 설파했다. 그는 “영웅은 다같이”라며 “감독님이 영웅을 좋아하신다. 한 명의 영웅보다는 모두 같이 영웅이 되겠다”며 팀원 동심일체를 전했다.

오리온의 영웅론에 맞서는 김낙현은 도발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이빨 빠진 고양?”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승현의 부상 이탈이 큰 타격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 팀의 우위가 예상된다”며 오리온에 강한 선전포고를 내놨다.

끝으로 부산 KT의 허훈은 모기업의 슬로건을 차용했다. 그는 “파이브지를 이용해 ‘오지게 달리자’로 정했다. 오지(5G)게 달려서 폭발력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며 화끈한 공격을 예고했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서울,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