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3X3 프리미어리그, 해외에 중계권 판매

아마 / 손동환 기자 / 2020-05-26 10:55:49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한국 3대3 농구 리그가 해외에 판매됐다.


한국 3대3 농구연맹(이하 연맹)은 26일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20 라이브 중계권’을 해외에 판매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영국에 본사를 둔 스포츠 데이터 회사에서 중계권을 구매했다”며 “지난 5월 2일부터 시작된 개막전을 포함해 총 8라운드, 48경기에 대한 라이브 중계를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프로축구와 프로야구가 해외에 중계권을 판매한데 이어, 농구 종목으로선 처음으로 해외 중계권 판매가 성사된 것.


연맹은 “지난 23일에 끝난 4라운드까지 해외에 생중계됐다. 현지에서 빠른 경기 진행과 높은 경기력, 높은 영상 퀄리티에 만족도가 높다”며 “추후 연맹이 진행하는 리그에 대한 우선 계약자로 나서고 싶다는 뜻을 전달 받았다”고 덧붙였다.


올해로 3번째 시즌을 맞는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는 국내 유일한 3대3 프로리그이며, 국제농구연맹(FIBA)가 인정하는 상위 레벨의 리그다.


연맹은 이번 시즌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전용 스튜디오를 구축했다. 지난 5월 2일 개막전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고양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 코트에서 무관중으로 진행하고 있다. 아프리카 TV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고, 6개 구단이 참가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한국 3대3 농구연맹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