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투지 빛난 BNK 이소희 "오늘 승리는 훈련의 결과물"

기사승인 2020.02.23  21:13:45

공유
default_news_ad2

[바스켓코리아 = 용인/김아람 기자] 2연승을 이끈 이소희가 기쁨과 만족감을 드러냈다.

부산 BNK 썸은 23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67-64로 승리했다.

구슬(19점 3리바운드)과 다미리스 단타스(17점 12리바운드), 안혜지(12점 8어시스트)가 48점을 합작한 가운데 이소희의 활약이 눈부셨다. 이소희는 32분 21초 동안 3점슛 1개 포함 9점 8리바운드 3어시스트 1스틸로 팀의 승리를 뒷받침했다.

기록의 수치를 떠나 이소희의 활약은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역전에 성공했던 3쿼터에 특유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삼성생명의 수비를 공략했다. 수비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리바운드에 가담하면서 승리를 향한 열정을 숨기지 않았다.

55-61로 뒤처졌던 4쿼터에도 이소희는 내외곽을 휩쓸며 득점을 추가, 팀이 승기를 굳히는 데 일등 공신이 됐다.

경기를 마친 이소희는 "엄청 좋다"고 운을 떼며 "휴식기에 많이 힘들었는데 그걸 보상받는 기분도 든다. 하나은행에 이어 2연승을 달릴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다"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휴식기에 운동을 정말 많이 했다. 공격적인 수비를 추가하는 등 수비 준비에 힘썼다. 삼성생명은 빅맨의 높이가 높은 팀이다. 사이드로 몰아넣는 트랩과 그 후의 로테이션 연습을 많이 했다.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보며 "하지만 박스아웃이 부족했다. 이 부분은 더 보완해야 한다"고 개선점을 짚었다.

안혜지와 함께 투가드로 기용되는 점에 관해서는 "난 패스를 못하기 때문에 (안)혜지 언니가 나의 단점을 커버해주고 있다. 감독님께서 항상 '너희 둘이 같이 뛰면 신장이 낮아지는 만큼 더 빨리 뛰어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그래서 혜지 언니와 같이 뛸 때는 볼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이 더 뛰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소희는 지난 2019년 10월 19일 개막전에서 오른쪽 어깨 연골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재활을 거쳐 지난 1월 20일에 복귀한 후에는 왼손으로 슛을 던지는 등 도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에 이소희는 "다행히 완전 파열은 아니었다. 수술은 경과를 지켜보고 할 상황이었다. 솔직히 올 시즌은 부담을 가지고 있던 시즌이었는데 다쳐서 더 힘들었던 것 같다"는 속내를 털어놓으며 "앞으로도 계속 왼손으로 쏠 것이다. 아직은 스텝 등에서 어색한 부분이 있지만 계속 연습을 통해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소희는 "프로 2년 차에 플레이오프에 가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 같다. 그러나 무엇보다 매 순간 주어진 상황에 간절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이날 승리로 시즌 8승(15패)째를 기록한 BNK는 2연승을 내달리며, 삼성생명과 함께 공동 5위에 올라섰다. BNK는 26일(수) KB스타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3연승에 도전한다.

사진 제공 = W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