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BL, 5일 LG-삼성전 비디오 판독 오심 인정... 제재 방침

기사승인 2019.10.08  00:47:52

공유
default_news_ad2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KBL이 실수를 인정했다.

KBL은 7일 "10월 5일(토) 창원체육관에서 진행된 창원 LG와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연장전 종료 1분 50초 전에 진행된 비디오 판독 및 심판 판정에 대해 오심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해당 비디오 판독은 '골텐딩'에 관한 것이었다. 당시 경기 연장전 종료 1분 50여초 전, 삼성 천기범이 포스트업에 이은 공격을 시도했다. 공은 빗나갔고, 그 공을 LG 캐디 라렌이 백보드를 맞혀 튕겨냈다.

이 과정에서 골텐딩에 대한 비디오 판독이 이뤄졌다.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 결과, 공이 림에 닿기 전에 라렌이 쳐낸 것으로 보고 이를 골텐딩으로 인정했다.

그러나 KBL에서 이를 '오심'으로 인정했다. 골텐딩이 아니었다는 뜻이다. 당시 경기는 삼성의 83-82 1점 차 승리로 끝났다.

KBL은 "향후 해당 오심과 관련해 KBL 경기본부 규정에 의해 제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